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측근그룹 7인회 "李정부서 임명직 맡지 않겠다"

등록 2022.01.24 11:24: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성호·김병욱·김영진·임종성·김남국·문진석 기자회견
"이번 정부서도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 못 끊어"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18일 광주 북구 광주국세청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광주지방국세청·한국은행광주전남·목포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2021.10.18.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김지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측근그룹인 이른바 '7인회'가 24일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 정부에서 일체의 임명직을 맡지 않을 것임을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며 기득권 내려놓기를 선언했다.

7인회 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돼 소위 7인회로 불리는 저희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7인회는 이재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을 비롯해 김병욱·김영진·임종성·김남국·문진석 의원과 이규민 전 의원 등이다. 기자회견에는 의원식을 상실한 이 전 의원을 제외한 6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향후 5년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게 될 대통령 선거가 50일도 채 남지 않았지만 여야를 불문하고 차기 정부 내각과 보궐·지방선거의 빈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권력 다툼을 벌이는 부끄러운 모습에 국민들은 실망하고 있다"며 "국민의 선택을 받기도 전에 이미 정권을 가져온 양 오만한 모습에 눈살이 찌푸려진다. 정당 혁신과 정치 개혁을 부르짖는 민주당으로서 한없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부에서도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 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다. 앞으로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 정부는 달라야 한다"며 "오롯이 능력 중심의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 과거 우리 정부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다시 돌아오고,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능력에 대한 검증 없이 국정운영의 세력이 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선 승리 방안과 초선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2022년 대선승리 위한 더민초(더불어민주당 초선모임) 워크샵에 참석해 이재명 대선 후보의 인사말을 대독하고 있다. 2021.12.10. myjs@newsis.com

이들은 "새로 꾸려질 이재명 정부는 '완전히 새로운 세력'으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와 사회를 대전환하는 대한민국 5년의 미래를 계획해야 한다"며 "보수·진보의 진영을 넘어, 내편·네편 편가르기를 넘어, 지역을 넘어, 오직 능력과 성실함을 기준으로 선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 한 분 한 분을 위해 직접 발로 뛰고 가슴으로 공감하며 머리로 고민하는 이 후보가 소위 측근이라 불리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그들만의 국정 운영을 하게 되는 모습을 국민 누구도 원치 않으시리라 믿는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기대하시는 새로운 민주당의 모습에 부응하겠다. 동시에 저희는 겸허한 마음으로 이 후보와 대선을 준비하는 모든 분들께 요구하고 함께 해나갈 것을 다짐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계파와 가치를 넘어 널리 인재를 등용하고 완전히 새로운 집권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하자. 우리 당이 공정의 가치를 되찾고 내로남불이라는 오명을 버릴 수 있도록 의원님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이 함께 해 나아가야 한다"며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국회의원들부터 솔선수범하고 낮은 곳에서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