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평통, 北·美·中·日에 대화 촉구…"평화정신으로"

등록 2022.01.24 11:54: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北에 "즉각 대화 나서 비핵화, 번영의 길로"
미국에 "적대시 정책 완화"…훈련 연기 언급
"미국은 북한에 대해 보상 제공할 필요 있다"
한일 관계 개선…한중일 정상회담 등도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가 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 분위기 조성을 촉구했다. 북한엔 대화 호응, 미국엔 한미 연합훈련 연기, 중·일엔 3국 정상회담 재개 등을 요구했다.

민주평통은 24일 이석현 수석부의장 명의 긴급성명을 내 "한반도 정세가 위중한 상황을 맞아 당사자들은 2018년의 평화정신으로 돌아갈 것을 촉구한다"며 이 같은 주장을 내놓았다.

먼저 성명은 "북한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대한 모라토리움을 해제한다면 평화 협상의 판을 깨는 행위가 될 것"이라며 "북한은 즉각 대화에 나서 비핵화와 번영의 길로 가야한다"고 요구했다.

또 "미국이 추가 제재를 추진하는 것은 한반도 상황을 더 악화시킬 뿐"이라며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불신에 찬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선 바이든 정부의 태도 변화가 절실히 요구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국을 상대로 "북한에 대한 신뢰 재구축을 위해 이른바 적대시 정책의 일부 완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이 베이징 올림픽 기간 중 온 세계 분쟁을 멈추자는 휴전 결의안을 채택한 평화 정신에 따라 3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은 연기가 바람직하다"며 "같은 맥락에서 우크라이나 분쟁도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했다.

나아가 "북한이 핵실험과 장거리 탄도미사일 실험을 멈춘 것은 2018년 두 진영의 상호 약속에 따른 것이었다"며 "미국은 북한에 대해 보상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 제재 일변도의 대북정책은 북한을 중국 편으로 밀어붙일 뿐"이라고 첨했다.

그는 일본에 대해선 "종전선언의 당사국이 아니지만 동북아 국가로서 평화를 위해 한국과 함께 해야 하며 한일 관계는 개선돼야 한다"며 "차제에 한중일 정상회담이 재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번갈아 주최했던 베세토 회담이 2019년 이후 중단된 것은 3국 관계 경색의 한 원인이 되고 있다"며 "한중일 정상회담 재개를 중국과 일본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화보다 강한 전략은 없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와 국민의 줄기찬 호소에 전 세계 양심의 호응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