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진실 딸' 준희, 부모님 그리울 때? "술 먹고 울거나…"

등록 2022.01.24 13:36: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전재경 인턴 기자 = 최진실 딸 최준희가 속내를 털어놓았다.

최준희는 2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최준희는 '부모님 보고 싶을 때 어떻게 그리움을 해소하는지 궁금하다'는 팬의 질문에 "술 먹고 울거나 글을 쓴다"고 전했다.

'엄마 닮았다는 말 들으면 어떠냐'는 질문엔 "그때 그 시절 사람이 아니라 잘 실감은 안 나지만 어휴 영광이죠"라고 답했다.

또 '오빠 최환희랑 사이좋냐'는 질문엔 "안 좋지는 않아요!ㅋㅋ 약간 비즈니스 관계...?"라고 밝혔다.

최준희는 2003년 배우 최진실과 야구선수 조성민 사이에서 태어났다. 최근 작가로 데뷔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