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 요양·의료·복지시설 선제검사 2주 더, 2월6일까지

등록 2022.01.24 15:01: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령층 취약시설 중심 422곳, 1만9100여명 대상
1월 확진 4000명 돌파, 최근 2년 누적 환자의 절반

associate_pic

이용섭 광주시장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산세가 요양·의료·복지시설을 중심으로 역대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자 방역당국이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주 2∼3회 진단검사를 받도록 한 행정명령을 2월6일까지 2주일 연장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4일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1월 들어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4033명이나 발생했고,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연일 신규 확진자가 200~300명대를 오르내리는 엄중한 상황이어서 불가피하게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행정명령을 2주 연장한다"고 밝혔다.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원년인 2020년 1098명, 지난해 7020명 발생한 데 이어 올 들어서는 1월에만 지난해 연간 발생자의 57%, 2년간 누적 확진자의 50% 수준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시장은 "시민 모두가 최고의 경각심을 갖고 함께 대응하지 않으면 우리가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이르는 것은 시간 문제"라며 세부적으로 3가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우선,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의료기관과 정신요양·재활시설, 한방·재활병원 종사자 중 백신 미접종자와 1, 2차 접종자는 주 3회, 3차 접종자는 주2회 PCR(유전자증폭)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2월6일까지 시설 대면 면회도 계속 금지되고, 종사자들은 출·퇴근 외 다중이용시설 방문이 금지된다.

또 양로시설과 장애인 거주시설, 노숙인 시설 종사자들은 백신접종 여부에 상관없이 주 2회 PCR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아울러 청소년 수련·복지시설 종사자, 학원과 독서실·스터디카페 종사자 중 백신 미접종자는 매주 한 차례씩 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와 별개로 광주 거주 외국인들의 3차 접종률이 30% 정도로 매우 낮은 수준인 점에 주목, 외국인들의 적극적인 백신 접종도 당부했다.

이 시장은 "설 명절을 앞둔 지금 광주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모두의 노력이 절실하다"며 "고향방문이나 여행 자제 등 '잠시 멈춤'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