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BISTEP "지역 공공구매 늘리면 부가가치·고용효과↑"

등록 2022.01.24 18:03: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부산시가 지역 외 거래를 지역 내로 전환할 경우 부가가치와 취업자 수가 각각 860억원, 1450명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부산산업과학혁신원(BISTEP)은 지역 공공구매 정책의 이론적 필요성과 설계방향을 제안한 '혁신조달 관점을 고려한 부산 공공구매 정책 연구' 보고서를 24일 펴냈다. 

BISTEP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로 지역 산업이 어려워짐에 따라 지자체가 지역 기업을 보호하고자 하는 유인이 증가했고, 기업을 보호하기 위한 수단 중 하나로 지역의 공공기관이 지역 기업의 제품을 구매하는 '지역 조달정책'이 주목받고 있다.

부산시도 지난해 3월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 조례'를 제정해 부산 공공기관의 지역 중소기업 제품 구매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BISTEP은 판로지원조례에 따라 공공구매 정책의 설계 방향을 제안했다.

2020년 부산시 거래 액수 기준으로 약 60.9%의 제품을 부산 기업으로부터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부산시가 다른 지역의 기업과 거래하는 규모가 39.1%에 달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지역 외 거래를 부산 지역내 기업으로 이전한다고 가정한다면 부산의 부가가치는 860억원 증가하고, 아울러 취업자수는 1450명이 늘어날 것으로 BISTEP은 추산했다.

BISTEP은 "부산 공공기관의 지역기업 거래 제한은 부산의 부가가치와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전국적 관점에서 부가가치와 취업에는 다소 악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면서 "부산을 제외하고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지역이 수도권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수도권과의 격차 완화 관점에서 공공구매 시 지역기업 제한 정책을 재평가해 볼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보고서는 BISTEP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won9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