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尹 무속논란 겨냥 "국가 운명, 우연적 요소로 결정할까 우려"

등록 2022.01.24 23:34: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선 지면 감옥' 발언엔 "검찰공화국 열릴까 우려한 것"
"국민 미움 다 걷히지 않은 것 같다…내로남불 태도 문제"
"野, 정부 예산 마련하면 추경 증액? 정치 아닌 망국행위"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성남, 민심속으로! 행사에서 시민들과 만나 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4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무속 논란을 겨냥해 "국가의 운명을 우연적 요소에 의해 결정하지 않을까 하는 국민 일각의 우려에 대해 확실한 대안을 내고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YTN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대통령의 지시 하나가 전쟁을 부를 수도 있고, 경제적 파장을 부를 수 있고, 사람 생명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 과학적·합리적으로 결정돼야 하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런데 (무속의) 영향을 받고 있다는 징표들이 꽤 여러 곳에서 제기돼 그 점에 대해 명확히 해명하고 국민이 납득하게 해줘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분석에 의해 논거를 갖고 타당하게 결정돼야 할 국가 운명이나 국민의 삶이 혹시 다른 요소로 오염돼 비선이나 비과학적 영역에 의해 영향받는 건 심각한 미래 문제"라며 "이런 건 규명하고 경쟁 과정에서 제거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대선에 지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상대 후보를 확정적 범죄자라 하고, 대장동 어쩌고 하면서 '반드시 감옥을 보내겠다'는 표현도 했다. (윤 후보) 부인도 '내가 가만 안 놔둘 거다'라고 했다"며 "제 문제가 아니라 검찰 공화국이 다시 열리지 않으까 우려한 거다. 제 이야길 한 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가 '없는 죄를 만드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겟느냐'고 반박한 데 대해서는 "없는 죄를 만드는 게 특수부 검사들이 해왔던 일"이라며 "국민 일부에서 우려하시는 검찰 권력이나 국가 권력을 사적 이익으로 남용할 가능성이 많다. 인권을 지키는 최후보루인 형사사법 권력 남용은 정말 위험하다"고 재반박했다.

자신과 가까운 이른바 '7인회' 의원들이 이 후보 당선 시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한 데 대해서는 "저에게 상의도 하지 않고 결정했다"면서 "안타깝지만 국민들에게 사죄드리고 신뢰를 회복한다는 측면에서 잘하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최근 서울·경기 지역을 돌며 거듭 사죄를 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여전히 우리 국민들의 미움이 다 걷히지 않은 것 같다"며 "'내로남불'이라 불리는 태도나 자세, '국민이 고통스러워하고 힘들어 하면 바꿔야지 왜 고집부리냐. 당신들이 지배자고 나라 주인이냐' 하는 생각이 남은 것 같다"고 말했다.

임대차 3법 개정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아직 초기라 혼란이 있는데 원상복귀했을 때 혼란이 앞으로 안정화시킬 때 혼란보다 더 클 것 같다"며 "제도의 정착을 보고, 바꾸는 건 그때 가서 고민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약기간을) 4년 연장하는 건 필요할 것 같다. 서구 유럽에 비하면 길지 않다"며 "(임대료 인상률) 5% (제한)도 물가상승률이나 경제성장률을 보면 그리 낮은 건 아니어서 지켜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야권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35조원 증액 여부에 미온적 반응을 보이는 데 대해서는 "정부가 예산을 마련해오면 하겠다는 건 결국 안 하겠다, 말로만 하겠다는 취지로 보여서 매우 유감"이라며 "국민을 고통스럽게 해서 상대방을 증오하게 해 내가 표를 얻겠다는 건 정치가 아니라 망국행위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고 비난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관련해서는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9시 제한은 너무 심하다. 세 차례 백신을 맞은 경우는 시간 제한은 풀어주는 게 맞다'고 직접 부탁드렸다. 빨리 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국민에게는 100% 환수하지 못한 데 대해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지만 제가 한 일에 대해서 국민의힘이 절 비난하는 건 적반하장"이라며 "특별검사를 중립적인 사람으로 하고, 조건달지 말고, 대선이 지나도 반드시하자는 게 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