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천자치경찰위원회, 시민이 체감하는 정책 펼칠 것

등록 2022.01.25 09:03: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사진= 인천시청 제공)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인천시 자치경찰위원회가 시민들의 참여를 바탕으로 한 시민체감 정책 사업에 주력해 자치경찰제에 대한 시민인식과 체감안전도를 모두 향상시킬 계획이다.

인천시는 인천자치경찰위원회가 25일 올해 첫 정기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2021년도 추진성과와 평가, 2022년 핵심 추진과제 등이 논의됐다.

추진과제로 시민이 체감하는 자치경찰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며 1호 사업인 ‘어린이가 안전한 인천만들기’를 지속관리 하면서 ‘함께하는 여성 안심 치안도시’를 2호 사업으로 확정해 스토킹 범죄 등 증가하는 여성범죄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내용으로는 어린이 교통안전, 아동학대 근절 및 학교폭력 예방의 주요 3대 과제를 지속 추진한다.

또 스토킹 범죄 증가 등 여성범죄 발생에 따른 시민 불안감이 점차 높아짐에 따라 경찰-자치단체 등 협력을 통한 치안정책을 마련해 여성대상범죄가 발생할 수 있는 취약지역(구도심 등)에 대한 안전 환경 조성, 시민 불안감 해소로 체감안전도를 향상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이 직접 제안하고 참여할 기회 제공을 통해 시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발굴 추진하고 지역별 치안수요를 반영한 경찰서별 특수시책 추진으로 자치경찰제 시행 이후 시민이 지역 안전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적극 발굴해 시행할 계획이다.

‘청소년 공동 정책자문단’과 ‘청소년 안전버스 사업’을 통해 청소년이 직접 정책과정에 참여하게 해 학교폭력 예방 정책을 마련한다.

또 주민 의견과 교통사고 건수 및 환경조사 등을 통한 위험도 분석을 통해 무인교통단속장비를 설치하고 보행환경개선을 위한 중앙분리대 설치 사업을 상반기 중에 시행할 계획이다.

이병록 자치경찰위원장은 “시민이 인지하고 신뢰할 수 있는 자치경찰제 확립이 필요하다”며 “시민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과학적·객관적인 분석을 통한 정책 추진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추진과제별 세부사업은 2월 중 인천시자치경찰위원회 심의 의결을 통해 확정 후 추진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