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일본, 오늘 중점조치 34개 지역으로 확대 결정…내달 20일까지

등록 2022.01.25 09:48:13수정 2022.01.25 09:5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시다 총리, 감염자 증가 계속되면 "사회경제 활동 유지 어려워"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지난 24일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주의를 알리는 안내판 앞을 지나고 있다. 2022.01.25.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가 25일 코로나19 제한 조치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 적용 지역을 34개로 확대하는 방안을 결정한다.

NHK와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분과회에서 오사카(大阪)부·효고(兵庫)현·교토(京都)부·홋카이도(北海道)·후쿠오카(福岡)현 등 총 18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중점조치를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 자문을 구한다.

추가 지역의 적용 기간은 이달 27일부터 내달 20일까지 약 3주 간이다.

1월31일에 적용 기한이 끝나는 히로시마(広島)현·야마구치(山口)현·오키나와(沖縄)현 등 3개 지역의 기한도 2월20일까지로 연장한다.

정부는 분과회의 승인을 얻은 후 국회 보고, 질의를 거쳐 이날 저녁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정식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이로써 중점조치 적용 지역은 기존 16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더해 총 34개 지역으로 늘어나게 된다. 일본 전체 47개 도도부현(都道府県·광역지자체) 가운데 70%를 넘는다.

중점조치는 가장 강력한 코로나19 대처 조치인 '긴급사태 선언' 보다 낮으나 그에 준하는 조치다.

중점조치 적용 지역에서는 기본적 대처방침에 따라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4인 이하 모임 등을 요청할 수 있다. 감염 대책을 인증 받은 음식점은 오후 9시까지 영업, 비인증점은 오후 8시까지 영업이 요청된다. 비인증점은 주류 제공도 금지된다. 인증점에서의 주류 제공은 지자체 지사가 결정할 수 있다.

앞서 지난 24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에 따라 총리 관저에서 고토 시케유키(後藤茂之) 후생노동상 등 관계 각료와 중점조치 지역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associate_pic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발언한고 있다. 2022.01.25.


기시다 총리는 협의 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일부 지자치에서는 감염 속도가 분명히 떨어지고 있다"면서도 감염자와 밀접접촉자 증가가 계속되면 "사회 경제 활동 유지가 어려워진다"고 우려했다.

그는 국민들에게 음식점, 행사장 등에서의 '인원 수 제한'과 번화가로의 외출을 자제하는 '인파 억제'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

우세종이 된 오미크론 변이 대응으로 ▲중증 등 위험이 있는 감염자에 대한 입원체제 정비 ▲경증 자택요양 대응 ▲사회 경제 활동을 유지하기 위한 방책 등 강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검사 키트가 각지에서 부족한 데 대해서는 제조사에 증산 요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하루 공급량을 80만회분까지 끌어올리겠다고 표명했다.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 가속을 위해 스스로 모더나 교차 접종을 받을 생각을 나타냈다. 교차 접종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겠다는 생각이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폭증이 계속되고 있다. NHK가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데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신규 감염자 수는 3만2185명→4만1471명→4만6189명→4만9833명→5만4562명→5만23명→4만4810명 등이었다.

이에 비해 감염을 막을 부스터샷 접종률은 극히 낮은 수준이다.

총리 관저에 따르면 지난 24일 기준 일본의 부스터샷 접종률은 1.9%(236만3995명)에 그쳤다. 1차 접종률은 80.0%, 2차 접종률은 78.7%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