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무림페이퍼 종이 완충재, 월드스타 패키징어워드 수상

등록 2022.01.25 08:4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내 제지사 중 유일…"글로벌 시장서 혁신 기술력·친환경성 인정"
국내 최초 공기주입 친환경 '종이 완충재'로 기존 비닐 에어캡 대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무림페이퍼의 친환경 종이 '네오포레 완충재'가 포장업계에서 세계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는 '2022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를 수상, 기술력과 친환경성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25일 무림에 따르면 네오포레 완충재는 '2022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를 수상했다. 이번 어워드에는 전 세계에서 약 440개 제품이 접수됐다. 수상작 중 국내 제지사는 무림이 유일하다.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는 세계 각국의 포장 관련 협회·기업들로 구성된 세계포장기구(WPO)에서 매년 획기적인 패키징 제품을 선정해 발표하는 대회다. 현재 글로벌 패키징 시장에서 세계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무림페이퍼의 '네오포레 완충재'는 포장이나 배송 시 제품 보호용으로 사용되는 비닐 에어캡(뽁뽁이)을 환경친화적 소재인 종이로 대체한 종이다. 국내 최초의 공기주입식 페이퍼 쿠션 형태로 개당 지름 약 7㎝, 무게 1.6g 정도의 손바닥만 한 크기에 불과하지만 10㎏ 쌀 한 포대 정도는 너끈히 견딜 수 있는 우수한 강도를 구현해냈다.

'네오포레 완충재'는 이 같은 내구성을 바탕으로 완충 역할을 톡톡히 해내면서도, 공기가 새지 않도록 하는 밀봉 과정에서 접착제를 일체 쓰지 않아 환경부로부터 재활용성·친환경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 환경의 중요성이 한층 부각되고 있는 패키징 시장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 획기적인 제품으로 꼽혔다.

'네오포레 완충재'는 지난해 5월 '제15회 대한민국 패키징 대전'에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을 수상하고, '2021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으로 선정됐다. 이번 '2022 월드스타 패키징 어워드'까지 거머쥐며 국내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뛰어난 기술력과 친환경 가치를 인정받았다.

무림페이퍼에 따르면 네오포레 완충재는 현재 CJ대한통운 백암물류센터에서 출고되는 일부 물량에 사용되고 있으며 택배 시장뿐 아니라 다른 산업군에서도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다양한 분야에 확장,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무림 류신규 영업부문장은 "이번 수상은 무림페이퍼의 종이가 해외 어느 제품과 견주어도 전혀 손색없는 최고의 품질과 기술력을 갖췄음을 보여주는 쾌거"라며 "종이 완충재 외에도 생분해 종이컵, 종이 빨대 등 실생활에 대체 적용가능한 종이 제품을 통해 친환경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