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마켓·옥션, 명품 직구 경쟁력 강화 나선다

등록 2022.01.25 09:23: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명품 직구 플랫폼 '구하다'와 파트너십
18만개 해외 인증 명품 유통망 확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G마켓과 옥션이 온라인 명품직구 플랫폼 '구하다'와 전략적 비즈니스 파트너십(JBP)을 체결하고, 직구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25일 밝혔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고, 명품직구 편의성 증대 및 신뢰도 강화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우선 G마켓과 옥션, G9는 명품감정사를 통해 진품 여부를 확인하는 명품 감정 서비스 '명품직구'를 구하다의 명품직구 상품에 추가 적용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구하다의 다양한 해외직구 명품을 안전하게 구매할 수 있다.

G마켓과 옥션, G9에서 해외직구 명품 중 제품 소개 페이지에 명품 감정 서비스가 명시돼 있는 경우 명품직구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다. 명품 감정은 한국동산감정원의 전문 감정사들을 통해 이뤄진다. 서비스는 무료이며, 고객은 배송비만 부담하면 된다. 정품이 확인되면 보증서가 발급되며, 가품인 경우 구매 금액의 200%를 환불받을 수 있다.

구하다는 현지의 재고 상황을 즉각 반영한 데이터를 공유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명품을 제공한다. 구하다는 40개 이상의 유럽 현지 '부티크'와 계약을 맺고, 18만개 이상의 신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상품의 유통 이력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있으며, 독자적인 실시간 API 재고 연동 기술을 통해 현지의 다양한 명품 아이템을 적시에 소개한다.

G마켓 해외직구팀 박민혁 매니저는 "명품직구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갖춘 구하다와 파트너십을 맺게 됐다"며 "양사의 핵심 역량을 발휘해 고객들에게 만족스러운 직구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