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약바이오협회, 보스턴 클러스터 민·관 협력시스템 구축

등록 2022.01.25 10:56: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보스턴 총영사관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3자 MOU 체결

associate_pic

25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약바이오기업 미국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시계방향) 유기준 주보스턴 총영사,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5일(미국 현지시각 24일) 온라인으로 주보스턴 총영사관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민관이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관은 MOU를 통해 ▲제약바이오산업 관련 기업들의 미국 진출 지원 ▲국내외 정보와 지식 교류 ▲미국 진출 지원에 필요한 교육·세미나·전문가 강의 개최 협력 등을 추진키로 했다.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는 전 세계 1000여개 제약바이오기업이 입주한 곳으로, 7만4000개 이상 일자리와 약 2조 달러 이상 경제적 효과를 내고 있는 세계 최대의 바이오 산업단지다.
 
협회는 이번 MOU를 계기로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에서 그동안 구축해온 제약 산업 인프라 외연 확장을 꾀할 계획이다. 앞서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보스턴 현지 진출을 독려하기 위해 캠브리지 이노베이션센터(CIC) 입주를 지원해 왔다. 현지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해 온라인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성공적인 해외진출과 미국 의약품 시장 분석 등을 주제로 현지 관계자를 초청해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했다.
 
진흥원은 보스턴에 진출하고자 하는 국내 제약 및 의료기기 산업의 미국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3월 보스턴 CIC로 사무실을 이전했다. 또 협회의 보스턴 진출 지원사업인 오픈이노베이션 사업과 연계하기 위해 ‘K-블록버스터 미국 진출 지원사업’에 대한 올해 정부 예산 약 11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해당사업은 ▲C&D (Connect&Development) 인큐베이션 센터 운영 ▲전문 컨설턴트를 활용한 밀착 컨설팅 제공 ▲전문 기술자문단 구성 및 세미나·시장 정보 보고서 제공 ▲미국 주요 박람회 및 학회 연계 네트워크 행사 개최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주보스턴 총영사관은 그동안 국내 정부 및 산업계에 글로벌 바이오 허브인 보스턴의 중요성, 동 지역과의 협력 필요성을 널리 알리고, 양 지역간 협력을 강화하고자 다수의 세미나와 네트워킹 이벤트를 마련했다. 특히, 코로나19가 한창인 상황에서도 현지의 한인과학기술단체인 재미한인제약인협회(KSABP) 및 뉴잉글랜드생명과학자협회(NEBS), 재미한인과학기술자협회(KSEA) 등의 젊은 바이오 연구자들과 함께 커리어 워크샵 등을 개최했다.

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협회는 세계 최대 바이오클러스터로 손꼽히는 보스턴에 미국 시장 진출 거점을 마련하고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보스턴 총영사관과 보건산업진흥원이 보유한 현지 전문가 네트워크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진출에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LG화학, GC녹십자, 삼양바이오팜, 유한양행은 앞서 보스턴에 진출했으며, 작년 하반기에는 대웅제약, 웰트, 팜캐드, 한미약품이 협회 지원을 통해 CIC에 입주했다. 올해는 JW중외제약, 오가노이드사이언스, 일동제약, 삼일제약 등이 입주를 계획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2~3개 기업들이 입주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