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화력 1·2호기 폐쇄…보령시, 지역경기 회복 '잰걸음'

등록 2022.01.25 11:11: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LNG냉열 특화산업단지 조성 MOU
버려지는 초저온 냉열 활용

associate_pic


[보령=뉴시스] 유순상 기자 = 충남 보령시가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에 따라 침체된 지역 경기 회복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25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봉진 보령LNG터미널 대표이사, 조용돈 한국가스기술공사 사장과 LNG냉열 특화산업단지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참여기관간 유기적인 협력 체계 구축으로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마련했다.

LNG 터미널의 기화 과정에서 발생해 버려지는 초저온 냉열(영하 162도)을 활용, 특화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이를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오천면 영보리 일원에 총사업비 350억 원을 들여 열교환기 60t을 설치하고 LNG 관로 1.5㎞를 매설할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보령LNG터미널은 LNG냉열 특화산업단지 조성 및 운영을 위해 LNG 냉열을 공급한다.가스기술공사는 LNG냉열 특화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에 참여하고 LNG냉열 공급시설 구축 및 기술적인 검토를 주관한다.
 
시는 특수목적법인에 함께 참여하고 인·허가 및 기반시설 조성에 재정과 행정적으로 적극 지원한다.

김동일 시장은 “코로나19로 증가하는 냉동·냉장 물류 수요를 충족하고 서해안 물류 허브 선점을 위한 첫 단추가 될 중요한 사업이다”며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양기관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드리고 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y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