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남도, 26일부터 확진자 격리 10일→7일로 단축

등록 2022.01.25 11:28: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미크론 대응체제 전환…지역감염 확산 차단 온 힘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전남을 비롯한 4개 지역 코로나19 방역 체계가 '오미크론 대응단계'로 전환된 가운데 24일 광주 북구 상시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의료진들이 고위험군(선별진료소 PCR검사) 외 유증상자 방문을 대비해 자가진단 키트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광주 북구 제공) 2022.01.24. wisdom21@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도는 오미크론 우세종화에 따라 26일부터 일부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는 등 대응체제를 전환해 지역감염 차단에 총력전을 펼친다고 25일 밝혔다.

예방접종 완료자가 확진되면 격리기간은 7일이지만 미접종 및 그 외 예방 접종자의 격리기간은 10일이다.

다만, 7일 격리해제 시 3일간은 KF94 마스크 상시착용, 감염위험도 높은 시설이용 및 방문제한, 사적모임 자제 등을 지켜야 한다.

또 예방접종 완료자가 밀접접촉자로 분류되면 수동감시를 진행하고, 6~7일차에 PCR검사를 받아야 한다. 미접종 및 그 외 예방접종자는 7일 격리하며 6~7일 차에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도는 또 22개 시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자가검사키트를 도입하고, PCR 검사를 시행한다.

역학 연관자, 의사소견 보유자, 60세 이상 등 고위험군은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실시하고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 환자도 선제적 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일반 진단검사의 경우 선별진료소에서 별도 자가검사키트로 검사한 뒤 양성이 나왔을 때만 바로 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의사의 진단 결과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는 유증상자는 도내 8개 시군에서 운영하는 15개 호흡기 전담 클리닉에서 의사 진찰 후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시행하며 양성일 경우에만 PCR 검사를 한다.

도는 오미크론의 확산 속도가 빨라 역학조사를 비롯한 방역 인력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방역 대응과 의료지원 인력으로 전 부서에 행정인력을 투입하는 등 오미크론 대응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오미크론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대응은 물론 재택치료까지 꼼꼼히 살펴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광주·평택·안성과 함께 오미크론 우세지역으로 분류돼 새로운 검사체계를 도입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