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두산, 이천·울산에서 새 시즌 담금질

등록 2022.01.25 12:12: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월3일 스프링캠프 시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두산 베어스 스프링캠프 명단.(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올해도 이천과 울산에서 담금질에 나선다.

두산은 다음달 3일부터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2022시즌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캠프 인원은 김태형 감독을 포함한 코칭스태프 14명, 선수 42명 등 총 56명이다. 외국인 선수들은 입국 후 자가격리가 끝나면 곧바로 캠프에 합류한다.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는 아직 여권 발급 조차 이뤄지지 않아 다른 외국인 선수들에 비해 합류가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1차 캠프는 다음달 15일까지다. 선수단은 베어스파크 실내구장을 최대한 활용해 기술 연마와 전술 훈련, 웨이트트레이닝에 집중한다.

16일에는 울산으로 이동해 2차 캠프를 시작한다. 투수와 야수들은 이곳에서 각각 라이브 피칭, 배팅을 소화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린다.

3월부터는 연습경기로 훈련 성과를 점검한다. 3월1일 울산, 3일 기장에서는 한국시리즈 파트너였던 KT 위즈와 두 차례 맞붙는다. 3월6일에는 울산에서 LG 트윈스를 상대한다.

두산은 9일 키움 히어로즈(고척)과의 연습경기를 끝으로 스프링캠프를 마무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