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국 신형 전투기 젠-16D, 대만 방공구역에 첫 투입..."레이더 파괴"

등록 2022.01.25 13:48: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중국 전자전 대응 신형 전투기 젠-16D(사진출처: 대만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2022.01.25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연일 대만에 대한 공중 무력시위를 벌이는 중국군이 전자전에 대응 가능한 신형 전투기 젠(殲)-16D 전투기를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처음으로 대거 진입시켰다고 중앙통신 등이 25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중국군이 전날 군용기 13대를 대만 남서 해역 상공의 방공식별구역에 무단으로 투입하면서 젠-16D 전투기를 포함했다고 발표했다.

젠-16D는 적 레이더와 통신을 무력화하는 전자전에서 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생산한 전투기로 작년 9~10월 주하이 에어쇼에 첫선을 보였다.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解放軍報)는 젠-16D에 대해 "정찰과 공격, 방어를 일체화한 통합작전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11월에는 실전훈련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젠-16D를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침투시킨 것은 유사시 대만과 미국의 전자전 무기장비의 방해를 뚫고 공격을 가할 수 있다고 과시하려는 목적이 있다는 분석이다.

대만 국방부 산하 싱크탱크 국방안전연구원 수샤오황(舒孝煌) 연구원은 "그간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한 중국 전자전기는 상대 레이더를 마비시키는 방어가 주목적이었지만 젠-16D 경우 전파방해에 더해 미사일로 레이더를 파괴하는 능력도 있어 대만 침공 때 중요한 역할을 수행 가능, 위협이 더욱 증대됐다"고 우려했다.

중국군은 23일에는 지난해 10월 이래 가장 많은 39대의 군용기를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침입했으며 이에 대만 전투기들이 긴급 발진하고 방공 미사일 시스템이 가동했다.

전투기 34대와 전자전기 4대, 폭격기 1대가 대만이 실효 지배하는 동사군도(東沙群島) 주변 공역을 비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