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래에셋증권, 판교에 '제2 본사' 출범

등록 2022.01.25 14:22: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본사 연금부문 이전?영&리치 특화점포 개설

associate_pic

판교테크원타워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미래에셋증권이 한국의 실리콘밸리인 판교에 제2의 본사를 열었다.

미래에셋증권은 25일 판교테크원타워(알파돔시티 6-2블록)에 본사 연금부문을 이전하고, 영&리치(Young & Rich)를 위한 자산운용특화점포 투자센터 판교를 출범시켰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에 따르면 판교역 사거리에 위치한 판교테크원타워는 알파돔시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 준공된 연면적 19만7137㎡ 규모의 초대형 랜드마크 오피스 빌딩이다.

네이버 계열사와 국내 정보기술(IT)기업, 대형 법무법인 등이 입주하고 있다. 판교역과 직결돼 판교테크노밸리 내에서 뛰어난 입지를 갖췄다.

미래에셋증권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IT 혁신기업들의 중심지 판교에 제 2의 본사를 열었다. 연금, 글로벌 투자, 세무, 부동산 등 각 분야별 전문가를 전진 배치해 법인, 개인 등 모든 고객에게 토탈 금융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연금부문은 RM(영업 인력)과 일부 컨설팅 인력이 입주하게 된다. 법인 고객 대상으로 수준 높은 퇴직연금 제도/자산운용 컨설팅, 법인 자금 운용/조달 등 다양한 퇴직연금 컨설팅과 법인토탈솔루션을 제공한다.

퇴직연금 확정기여형(DC) 가입자를 위한 비대면 세미나 환경을 조성해 시간, 공간에 제약 받지 않고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적시성 있는 자산운용 세미나를 제공함으로써 연금자산 관리서비스를 더욱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투자센터 판교는 세무전문가인 정상윤 센터장을 필두로 글로벌투자, 세무, 연금 등 다양한 분야에 강점이 있는 자산관리 WM(Wealth Manager)들을 전진 배치했다.

이들은 본사 전문가그룹 등의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영&리치의 다양한 니즈에 맞게 초개인화된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영&리치 개인의 자산관리를 넘어 그들이 경영하는 기업의 지분관리, 경영 컨설팅과 같은 기업 경영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오너들의 인생 전반에 걸친 종합적인 솔루션 제공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갈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은 "대한민국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판교의 랜드마크에서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맞는 좋은 솔루션, 컨설팅을 제공하게 될 수 있어 기쁘다"며 "고객동맹정신을 바탕으로 모든 고객들의 성공적인 인생의 동반자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