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전 대선판 달구는 항공우주청 공약…지선까지도 영향

등록 2022.01.25 16:11:49수정 2022.01.25 16:15: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 尹 경남설립 공약 맹비난…국힘, 방위사업청 이전 맞불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 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01.21. photo1006@newsis.com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쏘아올린 항공우주청 경남 설립 공약이 대전 선거판을 달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항공우주청 설립은 오랫동안 대전시가 공들인 구상으로, 여야 각 대선캠프에도 공약으로 확정해줄 것을 전달한 사안이라고 우선권을 주장하는 반면 국민의 힘은 과천 '방위사업청' 이전 공약으로 맞불을 놓으면서 오히려 민주당 책임론까지 제기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전선대위는 25일 논평을 내어 "허태정 시장이 해야할 일은 국민의힘을 상대로 화낼 게 아니라 당장 이재명 후보에게 달려가 항공우주청 대전 설치 공약을 내달라고 설득하는 것이 먼저"라고 지적했다.

전날 허 시장이 주간업무회의 자리서 "대전에 우주산업 관련 R&D 핵심기반과  이에 필요한 실증화시설, 관련기업 등이 모여 있음에도 야당 대선후보가 다른 지역에 주겠다고 했다. 대전시는 물론 충청권이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윤 후보의 경남설립 공약을 비판한 것에 대한 반격이다. 

국민의힘은 특히 지난해 12월 경남 진주시에서 있었던 당원 행사에서 민주당 이상민(대전유성을) 의원이 항공우주청 사천 설립에 긍정적 덕담을 한 것도 지적하며 "5선 중진의 말은 애써 무시한 채 애꿎은 국민의힘만 탓하느냐"고도 꼬집었다.

민주당은 윤 후보의 방사청 이전 공약은 물론 '청' 단위 기관의 대전 이전은 이미 중기부 세종시 이전 이후 정부의 원칙 속에 공약으로 추진중인 사안이라며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최근 도심 곳곳에는 '충청의 아들이라던 분이 항공우주청을 경남에 설치하신다고요?' 라는 현수막까지 내걸었다.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지원하는 대전경제대전환위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장종태 전 서구청장도 이날 논평을 내어 윤 후보를 비난하며 논쟁에 가세했다.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전선대위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항공우주청 경남설립 공약을 비판하는 현수막을 대전도심 곳곳에 내건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정책을 총괄하는 정부부처와 청이 왜 세종과 대전에 있는 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데 따른 발상"이라며 "항공우주 관련 제조·생산업체들이 많기 때문에 경남에 우주청을 만들고, 대신 방사청을 보내겠다는 것은 행정기관과 공무원, 연구원을 우습게 아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지역 정치권에선 항공우주청 설립문제가 대선과정은 물론 지방선거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쟁점으로 보고 있다.

특히 대전시가 지난해 2500억원대의 정부 공모사업인 'K-바이오랩허브'를 정부에 최초 제안하고도 인천 송도에 밀려 탈락한 경우나, 논란속에 중기부가 세종시로 이전하게 된 상황과도 관련이 있는 사례로 보는 시각이 많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정권교체 말고는 특별한 지역 쟁점이 없다가 느닷없이 이슈가 부각된 셈인데, 대선은 물론 지선까지도 공방전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최근 대전방문에서 "국방과학연구소와 항공우주연구원 등이 있고 대덕연구단지를 중심으로 행정도 이곳에서 맡는 것이 시너지가 날 수 있다. 항공우주청은 당연히 대전에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정리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