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특파원 일부도 문 대통령 선물 반송 의사…靑 "입장 없다"

등록 2022.01.25 16:06: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靑 "日특파원, 반환하고 싶은 의사 있다고 밝혀"
한일 외교문제 비화 우려…청와대도 대응 자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임기 마지막 설 명절을 맞아 1만5000명에게 선물을 보낸다고 밝혔다. 올해 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와 매실액(전남 광양), 오미자청(경북 문경), 밤(충남 부여)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돼있으며 코로나19 관련 방역 현장의 의료진 및 백신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와 사회복지업무 종사자,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및 동절기 어려움이 많은 다양한 사회적 배려계층 등에게 전달된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2.01.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 한국 일본 대사가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설 선물을 반송했다고 밝힌 가운데, 서울 주재 일본 특파원 일부도 반송 의사를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일부 서울 주재 일본 특파원들이) 반환 의사를 밝혔다고 보고 받았다"고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어떤 절차를 밟았는지는 모른다"면서, 구체적인 언론사명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앞서 지난 22일 일본 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아이보시 대사가 선물 상자에 독도로 보이는 그림이 그려져 있었다는 이유로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보낸 설 선물을 반송했다.

일본 지지통신도 일본 대사관 관계자를 인용해 아이보시 대사가 문 대통령 내외의 설 선물을 거부하고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강하게 항의했다고 밝혔으며, 니혼TV는 선물 대상에 일본을 포함한 외국 언론 관계자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다만 청와대는 다수에게 전달되는 대통령 내외의 설 선물이 한일 간 외교 문제로 비화될 것을 우려해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관계자는 통화에서 "별도의 입장은 없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매년 설·추석 명절을 맞아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코로나19 의료진 및 현장업무 종사자 등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올해 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 또는 꿀과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으며, 인사말 카드와 함께 1만5000명에게 전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