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잔소리한다' 할머니 살해한 10대 형제, 항소장 제출

등록 2022.01.25 17:01:55수정 2022.01.25 17:0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지연 기자 = 자신을 키워준 할머니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 10대 형제들이 31일 오후 대구지방법원 서부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2021.08.31. ljy@newsis.com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계속된 잔소리 끝에 할머니를 살해하고 할아버지를 죽이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10대 형제의 형 A(19)군이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검찰도 항소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25일 법원에 따르면 존속살해 등 혐의로 기소된 A군은 이날 대구지법 서부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정일)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검찰도 항소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은 2심으로 이어진다.

A군은 지난해 8월 30일 할머니 C씨를 흉기로 약 60차례 찔러 살해하고 이를 목격하던 할아버지 D씨를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동생 B군은 범행을 돕기 위해 형의 말에 따라 창문을 닫고 현관문 입구를 막는 등 존속살해 범행을 쉽게 함으로써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평소 할머니가 잔소리한다는 이유로 자주 말다툼을 했던 A군은 할머니로부터 '급식 카드를 가지고 편의점에 가서 먹을 것을 사오지 않느냐', '20살이 되면 집에서 나가라' 등의 꾸지람을 듣고 말다툼을 한 후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범행을 목격하고 복도에 나와 있던 할아버지 D씨에게 흉기를 들고 다가가 '할머니도 간 것 같은데, 할아버지도 같이 갈래'라고 말했다.

 D씨가 '흉기 내려놓고 이야기하자, 할머니 병원에 보내자'고 하자 A군은 '할머니 이미 갔는데 뭐 병원에 보내냐. 이제 따라가셔야지'라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1심 재판부는 "범행을 자각하고 반성하는 점, 동생에 대한 책임감을 보여주고 있는 점, 불우한 환경 속에서도 별다른 범죄의 유혹에 빠지지 않고 비교적 원만하게 학교생활 해 온 점 등을 종합하면 피고인에게는 교화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여겨진다"며 형 A군에게 징역 장기 12년, 단기 7년을, 동생 B군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