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양승조 충남지사, AI 발생 현장 차단방역 상황 점검

등록 2022.01.25 16:17: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양승조 충남지사, AI 발생 현장 차단방역 상황 점검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가 조류인플루엔자(AI) 의사환축이 발생한 천안시 풍세면 산란계농장을 찾아 방역 상황 등을 점검했다.

양 지사는 25일 천안시 풍세면 보성리 방역 현장을 방문, AI 발생과 차단 방역 상황을 듣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AI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한 살처분과 함께 철저한 소독 및 통제를 당부했다.

양 지사는 또 “다가오는 설 명절 AI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사람과 차량의 농장 출입 통제, 철저한 소독 등이 필요하다”라며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차단 방역을 펼쳐달라”고 덧붙였다.

천안 풍세 산란계농장은 경기도 화성 AI 발생 농가와의 역학관계로 검사를 실시, 24일 H5형 AI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이에 따라 도는 해당 농가 산란계 12만 수에 대한 살처분을 진행 중이다.
 
또 해당 농장 산란계·알·분변 이동과 차량 출입 현황 등 역학조사를 실시, 도내 14개 농장과 13개 시설, 차량 7대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취했다.

이 농장 산란계가 고병원성 AI 확진을 받을 경우에는 반경 500m 내에 위치한 2개 농가 14만 마리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도는 이와 함께 방역대(10㎞) 내 181개 농가(149만 6000수)에 대한 이동제한 명령과 함께 긴급 예찰을 실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