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창황토배기유통 경영 정상화… 2년 연속 '흑자' 행진

등록 2022.01.25 17:08: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고창 황토배기유통에서 고구마 선별·포장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고창=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고창군의 3대 현안사업 중 하나였던 '고창황토배기유통'의 정상화가 실제 성과를 내고 있다.

25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황토배기유통이 지난해 1억5000만원의 매출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20년 8600만원 흑자에 이은 2년 연속 매출이익 흑자로 코로나19 상황 속에서의 눈부신 성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황토배기유통은 수박, 홍고추, 고구마(수탁사업), 절임배추 등으로 이어지는 ‘연중가동 판매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정착시켰다.

개별 출하하는 중소 농업인을 위한 통합마케팅 출하시스템을 구축해 중소농의 안정적 판매를 도왔다.

특히 기존 농산물 유통사업의 물량규모를 대폭 늘리고, 공동사업을 통해 유통 시설장비의 가동률을 높이면서 경영 안정화를 꾀했다.

이에 더해 군과 함께 농특산품 드라이브스루를 진행해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품 판매에 앞장서면서 군민과 함께하는 전문유통회사로서 이미지를 되찾았다.

유기상 군수는 "고창군민들의 아픈 손가락이었던 황토배기유통이 뼈를 깎는 혁신과 미래비전으로 희망의 날개를 펴고 있다"며 "지역 농가들을 도와 군민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고창군에서는 농산물 규모화를 통해 거래교섭력을 강화하고 유통비용 절감과 안정적인 농산물 출하로 경영안정을 위한 통합마케팅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올해도 모두 13개 사업(21억9200만원 상당)을 지원하면서 이와 연계한 농산물 유통사업에 활기를 더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66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