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위메이드, 첫 디파이 '클레바' 예치 자산 5000억 돌파

등록 2022.01.25 17:49: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디파이 프로토콜 서비스 '클레바'
클레이튼서 유통 중인 USD테더 약 43% 예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위메이드의 첫 디파이(DeFi : 탈중앙화금융) 프로토콜 서비스 '클레바(KLEVA)'에 예치된 총 자산이 4억 달러를 넘어섰다.

25일 위메이드에 따르면 클레바의 총 예치 자산(Total Value Locked : TVL)은 4억 2000만 달러다. 이는 서비스 출시 후 6일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달성한 기록이다.

클레이튼 기반의 디파이 프로토콜들의 TVL이 전반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유독 클레바만은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클레이튼에서 유통 중인 달러 연동 스테이블 코인 KUSDT의 약 43%가 클레바에 예치돼 있다.

또한 이번 주 안에 클레바 프로토콜의 핵심 기능인 파밍(farming)이 공개될 예정이다. 파밍을 통해 클레바의 특징인 레버리지 이자농사(Leveraged Yield Farming)를 본격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디파이는 전통적인 금융기관에 의존하지 않고, 블록체인과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를 이용해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디파이 참여자들은 가상자산을 예치하고 유동성을 공급하는 대가로 보상을 받게 되는데,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이자농사라고 부른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클레바의 TVL이 빠르게 증가하며 디파이 시장에서 급부상하고 있다"며 "디파이 서비스를 이더리움으로 확장하고 다양한 상품을 내놓을 계획으로, 디파이 영역에서도 강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