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지선 출마자에 "대선 올인"…개별선거운동 금지령(종합)

등록 2022.01.25 17:43:14수정 2022.01.25 17:46: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위반시 불이익 "공천심사때 반영"
SNS 동원해 '윤석열 홍보 경쟁'

associate_pic

국민의힘 경산시지부 '대선 승리' 결의대회 *재판매 및 DB 금지

[경산=뉴시스] 강병서 기자 = 국민의힘 공천으로 오는 6월 지방선거에 나설 전국 출마 예정자들에게 “본인 정치보다는 우선 대선에 올인하라”는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의 ‘엄명’이 내려졌다.

25일 오후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지방선거 출마 예정자들에 대해 대선이 끝날 때까지 개별선거운동 금지령을 내렸다.

국민의힘은 "대통령선거에 집중하기 위해 대선이 끝나는 오는 3월 9일까지 현재 당협위원장의 지방선거 출마선언을 금지하고,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는 어떠한 개별선거운동도 금지한다“고 밝혔다.

예비후보자격의 문자발송과 명함배부, 사무실 개인 현수막걸기 등 개별선거운동은 금지된다.

위반할 경우 지방선거 공천심사때 반영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일부 출마 예정자들은 출마 기자회견이나 선거공약 발표 등을 미루거나 윤석열 대통령 후보 위주로 SNS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등 선거운동 전략을 급선회하고 있다.

경산시장 출마에 뜻을 두고 국민의힘 시장 공천경쟁에 뛰어든 송경창 전 경산부시장은 최근 지역 발전을 위한 공약발표를 준비하다가 뜻밖의 암초를 만났다.

공약발표와 관련해 문의하는 과정에서 국민의힘 경북도당 관계자의 “대선 승리가 당의 지상과제이기 때문에 대선에 올인하고, 개인 선거운동은 자제하라”는 얘기를 듣고 공약발표를 무기한 연기했다.

경산시장 출마를 위해 국민의힘 공천장 도전에 나선 조현일 경북도의원은 휴대폰 통화 후 윤석열 후보와 당의 SNS계정이 연결되는 ‘콜백(Call back) 문자’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내가 행복한 내일 윤석열과 함께’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있다. 그는 명함에도 ‘오직 정권교체’라는 문구를 삽입했다.

역시 국민의힘 경산시장 공천장을 노리고 있는 오세혁 경북도의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의 내용을 윤석열 대선 후보의 홍보로 바꿨다.

익명을 요청한 지방선거 출마 예상자는 “나중에 공천심사 때 이번 대선 기여도를 따진다는 얘기들이 나돌아 온갖 방법을 동원해 대선에 주력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b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