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붕괴 현장 찾은 이준석 "국토교통委서 책임 물을 것"

등록 2022.01.25 18:44: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대산업개발 적극적으로 구조 임해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5일째인 25일 오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붕괴피해자가족협의회를 만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2022.01.25.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국토교통위원회를 통해 작업 업체 측에 사고를 유발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5일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들과 만난 자리에서 "실종된 분들의 무사귀환을 빈다"며 "수색에 방해될까봐 방문이 늦었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으로서 어떻게 해야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을 수 있을지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 마음이 먹먹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지난해 6월 당대표 취임 이후 첫 광주 방문 당시를 떠올리며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당대표로서 광주를 처음 방문했을 때의 동구 학동 재개발 정비사업 4구역 건물 붕괴 참사 당시가 기억난다"며 "이렇게 다시 안전사고가 발생해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직접 현장을 둘러봐야 한다는 가족들의 요구에 이 대표는 실종자 수색이 진행중인 붕괴사고 아파트 22층까지 올라가 현장을 둘러보기도 했다.

현장을 둘러보고 나온 이 대표는 "광주시당과 중앙당 차원에서도 할 수 있는 모든 고려를 하겠다"며 "현대산업개발은 적극적으로 구조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