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세용 구미시장 "KTX 구미공단역 신설"…철도시대 연다

등록 2022.01.25 22:58: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출입기자와 간담회하는 장세용 구미시장 (사진=구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미=뉴시스] 박홍식 기자 =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은 25일 "KTX 구미공단역 신설 등 조건이 관철되지 않으면 대구취수원 다변화 추진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장 시장은 이날 시청 출입기자와 간담회를 열고 "내륙도시 구미에 새로운 철도시대를 열어 지역발전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됐던 취수원 문제도 환경부·대구시·경북도와 합의를 거쳐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취수원 문제를 적극적으로 거론했던 이유는 KTX 구미공단역과 동구미역 확보라는 중요한 과제 때문"이라며 "조건부가 관철되지 못하면 취수원 문제도 당연히 어렵다는 게 나의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KTX 구미공단역은 구미와 인접한 칠곡군 약목면에 KTX역을, 동구미역은 서대구역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사이에 광역전철역을 신설하는 것이다

장 시장은 KTX 구미공단역 신설과 관련해 칠곡군과 논의를 했다면서 "취수원 문제가 불거졌을 때 백선기 칠곡군수를 만나 해당 역 신설 동의를 요청했고, 칠곡군의회 의장·도의원·군의원과 모두 만나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행정에서 연속성이 중요하다. 그래야 시민들이 안심하고 신뢰할 수 있다"며 재선 도전을 선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