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 SAT, 내년부터 연필 아닌 노트북·태블릿PC로 응시…디지털 전환

등록 2022.01.26 03:42:13수정 2022.01.26 09:4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국서 2024년부터 …해외서 2023년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인 SAT가 종이와 연필이 아닌 노트북이나 태블릿 PC로 치러진다. 미국에서는 오는 2024년부터, 해외에서는 2023년부터 디지털 SAT가 시작된다. 지난 2016년 1월17일 노스캐롤라이나주 베데스다의 한 수험장에서 응시생이 시험을 보고 있다. 2022.01.26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인 SAT가 종이와 연필이 아닌 노트북이나 태블릿 PC로 치러진다. 미국에서는 오는 2024년부터, 해외에서는 2023년부터 디지털 SAT가 시작된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SAT를 주관하는 칼리지보드는 앞으로 이 시험을 디지털 형식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다만 응시생은 집이 아닌 감독관이 있는 학교 또는 지정된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러야 한다. 응시생은 자신의 노트북, 태블릿이나 주최 측에서 빌려주는 디지털 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

시험 시간은 현재 3시간에서 2시간으로 단축된다.

프리실라 로드리게스 부회장은 "디지털 SAT는 응시하기 쉬울 뿐만 아니라 더욱 적합한 시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드리게스 부회장은 또 "디지털 SAT가 온라인으로 공부하고 시험을 치르는 학생들에게 보다 친숙한 형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AT는 한때 대학 지원에 필수적인 시험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 시험 성적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는 대학이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시킨 셈이다.

시민단체 '공정하고 열린 시험을 위한 국가센터'에 따르면 올해 가을학기 입시에서 SAT 시험을 의무화하지 않은 미국 대학은 거의 80%에 육박한다.

작년 최소 1번 이상 SAT에 응시한 인원은 150만명으로, 2020년의 220만명에 크게 줄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