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동룡 전 봉화부군수, 봉화군수 선거 출마 선언

등록 2022.01.26 09:05:55수정 2022.01.26 11:21: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군민이 주인되는 군민행복시대 열겠다"

associate_pic

김동룡 전 봉화부군수 *재판매 및 DB 금지

[봉화=뉴시스] 김진호 기자 = 김동룡(61) 전 경북 봉화부군수가 26일 민선8기 봉화군수 선거에 국민의힘 소속으로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부군수는 "봉화는 민선7기 군수 28년을 거치는 동안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반응하지 못하고, 지역 내 편향된 정치논리와 진영논리, 세력다툼 등으로 민심은 양분되고 성장동력을 찾지 못한 채 침체돼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제는 봉화가 제자리를 찾아 군민이 봉화군의 주인이 되는 군민행복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군민의 선택을 위한 절차는 선거라는 형식을 빌리지만 군정 수행은 정치가 아니라 말 그대로 지방자치"라며 출마예정자 중 38년 이상을 지방행정 현장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유일한 행정전문가임을 강조했다.

또 "봉화군정의 목표를 '봉화군민의 행복'에 두고 군민과의 소통과 공감의 리더십으로 침체된 군정을 활성화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무한경쟁시대에 군정의 눈을 바깥으로 돌려 봉화 재도약의 터닝 포인트를 찾을 수 있도록 진정한 능력이 있는 지도자를 뽑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군정방향에 대해 참여행정 구현, 스마트농업 육성 및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 교육문제 역점, 지역개발사업은 주민편의 위주 민생사업으로 방향 전환, 촘촘한 복지 실현, 문화예술과 연계된 관광정책 추진 등을 제시했다.

김 전 부군수는 1980년 공직에 몸담은 후 봉화군 부군수, 경북도청 신도시 본부장, 안동시 부시장, 한국국학진흥원 부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국민의힘 경북도당 부위원장, 대통령선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경상북도 선대위 부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