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그룹, 싱가포르서 '미래 교통수요' 분석한다

등록 2022.01.26 09:05: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주롱도시공사와 MOU 체결…최적 모빌리티솔루션 도출 목표
"스마트시티 연계 자율주행서비스 등 신사업 교두보 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모빌리티 관련 신사업을 실증하기 위해 동남아시아 최고의 신기술 테스트베드로 꼽히는 싱가포르에서 미래 교통수요 분석을 실시한다.

현대차그룹은 25일(현지시간) 싱가포르 JTC 서밋에서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와 '미래 교통수요 분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 탄 분카이 주롱도시공사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했다.

주롱도시공사는 싱가포르 산업·공업단지 및 관련 시설의 ▲계획 ▲개발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정부산하기관이다. 최근 모빌리티와 물류 등 다양한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혁신을 지향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싱가포르에서 스마트시티 연계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향후 모빌리티·스마트 솔루션 관련 신사업을 실증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주롱도시공사는 ▲교통현황 ▲교통량 ▲토지이용계획 ▲지리정보시스템 ▲인구 등 다양한 데이터를 현대차그룹에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를 바탕으로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스마트 산업단지인 주롱혁신지구에서 미래 교통수요를 분석해 각 지역에 맞는 전기차·자율주행차 등 최적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도출한다.

구체적으로 주롱혁신지구 내 불림 지역을 시작으로 주롱혁신지구 전체로 확대해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싱가포르 정부 기관과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도입에 따른 도로 설계 및 규제 개선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이번 프로젝트가 싱가포르 스마트시티 사업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교통수요 모델링과 후속 프로젝트로 민간 분야와 정부 정책이 함께 발전하는 본보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탄 분카이 주롱도시공사 최고경영자는 "주롱도시공사는 항상 싱가포르의 차세대 산업단지와 생태계의 마스터플랜에 혁신적인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을 찾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주롱도시공사의 스마트 모빌리티 모델과 가이드라인을 만들어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새로운 모빌리티 패러다임을 제시하기 위해 싱가포르 주롱 지역에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를 구축하고 있으며 난양이공대학 등 싱가포르 현지 대학·스타트업·연구기관 등과 개방형 혁신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