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내달 3일부터 동네의원도 코로나 진단…28일 세부계획 발표(종합)

등록 2022.01.26 12:14:45수정 2022.01.26 17:0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9일부터 고위험군 우선 PCR검사
"델타 때보다 고령층·중환자 감소"
"오미크론 피해 최소화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 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이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2.01.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코로나19 진단과 검사에 동네병·의원까지 참여하는 오미크론 대응체계가 오는 2월3일부터 전국으로 확대된다. 세부계획은 오는 28일 발표될 예정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6일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4개 지역에서 먼저 시행된 오미크론 대응체계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고위험군 중심으로 동네 병·의원까지 참여하는 진단검사체계와 역학조사체계의 전환을 4개 지역에서 오늘부터 시작한다. 설 연휴 이후 다음달 3일부터는 이 시스템이 전국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동네병·의원은 호흡기 클리닉 형태로 검사체계에 동참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 의료단체들과 협의하면서 신청을 받고 정비하는 중이다. 상세한 계획은 이번주 금요일(28일)에 밝히겠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대응체계 전환이 늦어졌다는 일각의 지적에는 "동네 병·의원이 참여하는 진단검사 치료체계로의 전환은 전파 차단력이 약화되는 방역점 약점이 있다"며 "점진적으로 차분하게 이행하겠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안성=뉴시스] 김종택기자 = 25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보건소에 마련된 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들이 자가검사키트를 점검하고 있다. 오미크론이 우세한 전남, 광주, 안성, 평택 등 4개 지역에서는 26일부터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밀접촉자,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만 받을 수 있다. 유증상자를 포함한 그외 대상자는 선별진료소에서 자가검사키트로 검사를 한 뒤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게 된다. 2022.01.25.
jtk@newsis.com

이날부터 광주 등 4개 지역에서 시행되는 고위험군 우선 PCR 검사체계는 오는 29일부터 전국으로 확대된다. 단순의심자는 선별진료소 방문 시 신속항원검사(자가검사키트)를 1차로 실시하고, 양성이 나오면 PCR검사를 2차로 진행하게 된다.

손 반장은 "선별진료소에서 자가검사키트를 제공하는 전환은 1월29일부터 먼저 실시해 신속항원검사를 원하는 국민들이 조금 더 빨리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대본은 지난해 12월 델타 확산 상황과 비교할 때 최근의 오미크론 확산 상황은 덜 심각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70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한 7주 전 상황과 비교하면, 사망자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60세 이상 확진자는 지난달 8일 34.1%(2448명)이었으나 이날 7.7%(975명)로 비중이 크게 줄었다.

이에 따라 위중증 환자 수도 지난달 8일 840명에서 이날 385명으로 3분의 1수준으로 줄었다. 입원 대기 환자수도 델타 유행 당시 하루 685명, 하루 사망자 60명대 수준이었으나 현재 입원대기자는 없으며 사망자는 20~30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확진자 수의 증가는 분명 주의할 지점이지만, 현재 우리나라 대응체계는 오미크론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폭증한 확진자 수만 보고 불안해 하는 국민들을 위해 신뢰성 있는 국내외 분석자료를 충분히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