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 부안 육용오리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심축 발생

등록 2022.01.26 12:12:39수정 2022.01.26 17:0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수본, 초동대응팀 현장 투입·예방적 살처분
농장 2만5000마리 사육…1~3일 후 확진 결과

associate_pic

[화성=뉴시스] 김종택기자 =  경기도 화성시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발생해 관계자들이 예방적 살처분을 하고 있다. 2022.01.23. jtk@newsis.com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6일 전북 부안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축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에서는 약 2만5000마리가 사육 중이다. 반경 500m 이내 가금 농가에서는 2만8000마리가 사육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고병원성 여부는 1~3일 후 나올 예정이다.

중수본은 의심축이 확인된 즉시 초동 대응팀을 현장에 투입해 해당 농장에 대한 출입 통제, 예방적 살처분, 역학조사 등 선제적 방역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중수본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가금 농장에서 연이어 발생한 만큼 조기 차단을 위해 농가·관계기관이 함께 총력을 다해야 한다"며 "가금농장 관계자는 철새도래지·저수지·소류지·농경지 출입을 삼가고 농장 진입로 생석회 도포, 축사 출입 시 장화 갈아 신기·손 소독, 축사 내 외부 매일 청소 등 차단 방역을 실천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농장에서 폐사·산란율 저하 등 이상 여부 확인 시 즉시 방역 당국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