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지역 지난해 초미세먼지 농도 관측 이래 최저

등록 2022.01.26 12:49:17수정 2022.01.26 17:3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평균 14㎍/㎥ 2015년 측정 시작 이후 가장 낮아
도, 코로나19 사회활동 감소·국외 유입 감소 등 풀이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지난해 제주지역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 관측 이래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해 여름 제주시 애월읍 곽지리 해변 위로 펼쳐진 하늘. 2021.08.27.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코로나19로 전반적인 사회 활동이 줄어들면서 제주 지역 공기 질은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를 측정한 결과 2015년 관측 이래 최저치인 14㎍/㎥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관측을 시작한 2015년 23㎍/㎥에 비해 39% 줄어든 것이다.

미세먼지 '좋음'(15㎍/㎥ 이하) 일수는 267일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 평균 188일과 비교해 42%(79일) 늘었다.

반면 '나쁨 이상'(35㎍/㎥ 초과) 일수는 8일로 최근 3년 평균 18일 대비 56% 줄었다.

제주도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와 경제활동 감소, 미세먼지 저감 정책 추진, 국외 유입 감소 및 기상여건 등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했다.

허문정 도 환경보건국장은 “앞으로도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기 집중관리와 미세먼지 저감 시책 추진 등을 통해 ‘맑은 제주하늘 만들기’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