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멕시코 수교 60주년 서한 교환…文 "FTA체결 실현 희망"

등록 2022.01.26 14:26:08수정 2022.01.26 19:03: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멕시코 정상, 수교 60주년 기념해 서한 교환
文, FTA 체결·PA 준회원국 가입 실현 희망 전해

associate_pic

[카이로=뉴시스] 김진아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국제공항에서 귀국하기 위해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인사하고 있다. 2022.01.21.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한·멕시코 수교 60주년을 맞아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서한을 교환해 양국 수교 60주년을 축하하고 정상 간 우의를 다졌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서한에서 한국과 멕시코가 1962년 수교 이래 우호 협력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 왔으며, 2005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을 토대로 양국 협력이 지속 확대되고 있음을 평가했다.

이어 양국이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하면서, 코로나 이후 포용적 경제 회복을 위한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과 한국의 태평양동맹(PA) 준회원국 가입이 실현되기를 희망했다.

정부는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지난 2008년 이후 중단된 멕시코와의 FTA 협상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 멕시코는 중남미 국가 중 1위 교역 대상국이다.

PA는 멕시코·칠레·페루·콜롬비아 4개국 간 결성한 지역 연합이다. 한국의 PA 준회원국 가입은 한·중남미 기업 간 협력과 사업 기회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축하 서한을 보내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멕시코가 지난 60년간 정치, 경제 등 각 분야에서 긴밀한 우호 관계를 발전시켜 왔다고 평가했다.

또 오르바라도 대통령은 한국과 멕시코가 양자는 물론 다자 협력 분야에서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해 온 것에 의미를 부여했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수교 60주년인 이날 우호와 연대, 상호 존중에 기반한 양국 공동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될 것이라면서, 거대한 시대적 도전에 맞서 한국과 멕시코 국민을 위한 더 나은 미래지향적 협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