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외교부, 대량살상무기 지원 금융활동 방지 논의

등록 2022.01.26 14:46:57수정 2022.01.26 19:4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외교부는 대량살상무기(WMD) 확산 행위를 지원하는 이른바 '확산금융(PF)' 방지 방안을 논의하는 협의회를 개최했다.

26일 외교부는 박영효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 주재로 '제3차 확산금융 방지 관계기관 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회의에서 국내 기관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발간한 '알기 쉬운 확산금융' 핸드북을 참석자들에게 공개했다.

 외교부는 2020년 하반기 확산금융 방지 관계부처 협의회를 구성하고 금융위원회, 국가정보원 등을 포함한 10개 관계부처와 정례 협의를 운영해왔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의 확산금융 방지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국내적으로도 관련 대응체제 구축을 위한 민-관 협업과 소통의 저변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