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폐기물 1600t 무게 조작해 9500만원 가로채…구청 공무원도 가담

등록 2022.01.26 15:25:44수정 2022.01.26 20:54: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폐기물 무게 적게 나오도록 조작하는 수법으로 폐기물매립장 계근대를 지나는 화물차량.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적재된 폐기물 무게가 적게 나가도록 꼼수를 써 수천 만원에 달하는 수수료를 떼어먹은 폐기물처리업체 3곳이 경찰에 적발됐다. 특히 적발된 업체 중 한 곳의 운영자는 부산의 한 구청 공무원으로 밝혀졌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26일 공무원 A씨 등 폐기물처리업체 3곳의 운영자와 운전기사 등 5명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3~7월 부산 강서구 생곡사업소 폐기물매립장 입구 계근대를 통과할 때 적재된 폐기물 무게가 적게 나오도록 조작하는 수법으로 총 600여 차례에 총 1600t에 달하는 폐기물 반입 수수료 9570만원 상당을 떼어먹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폐기물을 적재한 화물차량의 바퀴 일부를 계근대에서 벗어나도록 해 무게를 줄였고, 화물차량이 위치를 벗어나면 운전석에서 카드인식기가 닿지 않자 셀카봉에 카드를 매달아 계근 인식기에 접촉시켜 통과하는 수법을 사용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생곡사업소의 고소가 접수되자 폐기물 반입 현황, CCTV영상 등을 분석해 이들을 검거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피해 폐기물매립장 계근대에서 실제 폐기물 적재량 보다 적게 측정돼도 정상적으로 통과하는 문제점 확인, 계근대 인공지능 센서 등을 보강하는 등 부정 계근 방지를 위한 대책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