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조남욱 봐주기 의혹에 "10년 이상 만난 적 없어"

등록 2022.01.26 15:52:38수정 2022.01.26 21:3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토론 가처분 인용에 "존중…실무팀이 준비"
李 '네거티브 중단' 촉구에 "검증은 권리"
장모 2심 무죄엔 "사법 판결 언급 부적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우리가 윤석열이다!'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 필승 결의대회에서 주먹을 쥐고 인사하고 있다. 2022.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김승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6일 검사 재임시절 '봐주기 수사' 의혹을 받는 건설업체 삼부토건 측으로부터 17차례 명절선물을 받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조남욱 전 회장과) 10년 이상 만난 적도 없고, 교류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우리가 윤석열이다'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 필승결의대회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보도된) 장부에 대해서도 참 의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자토론 가처분 신청이 인용된 데 대해선 "저희도 구정 전에 국민들께서 다 함께 보실 수 있는 시간대에 양자토론을 하기로 기대를 했는데 많이 아쉽다. 하지만 사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안철수, 심상정 후보 두 분께서 가처분을 모두 신청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결정은 한 분(안철수) 것만 먼저 난 거다. 판결의 취지를 존중해서 토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실무팀에서 준비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어떤 형식의 토론이든 간에 국민들께서 대선 후보의 정견과 입장을 궁금해하시기 때문에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을 촉구한 데 대해선 "뭐 저는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면서도 "한국정치에서 검증할 건 정확하게 검증하고, 네거티브는 객관적인 근거도 없는 것을 가지고 하는 거고, 합당한 근거가 있는 것에 대해 검증하는 것은 국민의 권리라 본다"고 했다.

민주당의 '586 용퇴론'에 대해선 "저는 그분들이 정계에 계시든 나가시든 그게 중요한 게 아니고, 공직으로서의 책임을 맡으셨으면 국가, 국민 전체를 보고 잘 해주시기를 기대한 것"이라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홍준표 의원과의 향후 만남 계획에는 "우리 당의 중진 의원이시니까, 그런 건 늘 열려있다"고 밝혔다.

전날 장모의 요양급여 혐의 2심 무죄에 대해선 "제가 사법부 판결에 대해서 언급하는 것이 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