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구례군,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소 설치·운영

등록 2022.01.26 16:06:04수정 2022.01.26 22:0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매일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

associate_pic

구례군 신속항원검사소. 구례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구례=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구례군은 보건의료원 내 신속항원검사소를 26일부터 운영한다.

구례군에 따르면 오미크론으로 인한 코로나19 환자 급증에 대비할 새로운 검사·치료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신속항원검사소 가동을 시작했다.

전남 지역은 코로나19 오미크론이 우세종화되면서 대규모 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3배 빨라 대규모 유행 시 확진자 급증이 예상되지만 위중증률은 델타 변이보다 낮아 고위험군을 우선 진단하고 치료해야 할 필요가 생겼다.

이에 PCR 검사는 우선순위를 설정해 실시한다. 기존 선별진료소는 ▲밀접접촉자 등 역학연관자 ▲의사소견서 보유자 ▲요양병원 등 선제검사 ▲60세 이상 의심환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한다. 이외에는 신속항원검사소에서 양성이 확인된 경우에 PCR 검사를 진행한다.

신속항원검사소 직원 감독하에 실시한 신속항원검사의 결과 음성이면 방역 패스 확인을 위한 음성확인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으며, 유효기간은 검사 시점으로부터 24시간이 되는 날의 자정까지다.

보건의료원 관계자는 "구례군 신속항원검사소는 매일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기 때문에 군민의 협조가 중요하다"면서 "코로나19 3차 접종과 철저한 생활방역을 지켜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