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임업인총연합회 "산림청, 산림임업부로 승격해야"

등록 2022.01.26 16:17: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익자산인 산림보호와 체계적 육성 위해 필요
산림보호지역의 전면 재조정도 요구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13일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앞에서 (사)한국임업인총연합회가 임업인 생존권 쟁취를 위한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이들은 이날 "대한민국 임업발전의 한축을 맡고 있는 임업인들이 환경파괴범으로 낙인찍혔다"며 환경부 해체를 주장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임업인들을 중심으로 산림청의 '부' 승격 필요성이 제기됐다. 공익가치가 높은 산림을 경영하고 가꾸는 임업인들에 제대로된 대우와 임업의 체계적 발전을 위해서는 산림청의 산림임업부 승격이 필요하단 주장이다.

26일 전국 14개 임업단체 연합회인 (사)한국임업인총연합회 최무열 회장과 박정희 수석부회장 등 간부들은 정부대전청사서 산림청 출입기자들을 만나 "산림은 국민 1인당 연간 428만원의 공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정부는 임업인들에게  합당한 대우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산림청의 산림입업부 승격은 산림보호와 육성 강화를 위해 필요하다"면서 "전 국토의 63%를 차지하는 탄소저장고 산림의 가치상승과 중요성을 인정하고 더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를 통해 산림자원 관리 활성화 및 임업발전을 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산림관리, 국립공원, 도시공원, 재해관리 등 육상자연자원관리를 일원화해 산림의 경제생태 가치를 융·복합하는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면서 "임산업 육성과 임산물 유통가공 활성활를 통한 임업경쟁력 강화, 수출증대, 임업인 소득증대도 필요하다"며 재차 부 승격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산림의 4분의 1이 산림보호지역으로 묶여 있다"며 "이를 산림생태와 휴양·경관, 재해, 목재생산 등 기능별로 구분해 합리적으로 전면 재조정해야 한다"고 산림보호지역 조정도 요구했다.

이어 ▲산림생태계서비스 지불제 전면 도입 ▲농업인 수준의 세제지원 ▲국산목재 자급율 향상 ▲산림바이오메스 이용확대 ▲산림환경세 등 제도 개선 ▲임업인 경쟁력 강화 ▲임업기계화시스템 구축 ▲여성 및 청년 임업인 육성 등을 정부과제로 제시했다.

이들은 이런 요구를 담아 임업인총연합회 명의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 측에 전달해 긍정적인 답변을 건네받았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국민 인식조사에서도 국립공원 및 도시공원 업무를 산림에 대한 전문성이 높은 산림청에서 통합관리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매우 높게 나왔다"며 "산림은 국토의 63%를 차지하기 때문에 정부는 지방소멸의 위기를 임업활성화를 통해 막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