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화, 연봉 계약 완료…최고 연봉은 하주석의 2억90만원

등록 2022.01.26 18:2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팀내 억대 연봉자 총 6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4회초 1사 주자 만루 한화 하주석이 만루홈런을 날린 후 홈으로 향하고 있다. 2021.08.2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재계약 선수 61명에 대한 연봉계약을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한화 최고 연봉자는 하주석이다. 전년(1억3500만원) 대비 48.81% 인상된 2억90만원에 사인했다.

최고 인상률은 지난해 14승을 거두며 팀내 최다승을 작성간 김민우가 기록했다. 지난 시즌 연봉 9000만원을 받았던 김민우는 112% 인상된 1억91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지난해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정은원도 59% 인상된 1억9080만원에 계약했다. 강재민과 노시환은 각각 1억5000만원, 1억2000만원에 합의하며 억대 연봉 반열에 올랐다.

노수광(1억2840만원)까지 포함해 한화의 억대 연봉 선수는 총 6명이다.

associate_pic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2022년 연봉 계약표. (한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화는 "지난 시즌 일부 스탯에 대한 평가를 했고, 이를 고과산정 시스템에 추가 반영했다. 이에 해당 기준 달성에 따라 발생한 금액이 올 시즌 연봉에 포함되며 일부 선수들의 연봉 총액이 10만에서 100만원 단위로 산출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화는 2월1일부터 경남 거제와 충남 서산에서 스프리캠프에 돌입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