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령역' 신설동역 옛 승강장, 서울 미래유산 선정

등록 2022.01.27 06:00:00수정 2022.01.27 08:3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계획 변경으로 미사용된 승강장…2000년대 촬영지로 각광
과거 70년대 승강장 모습 간직해…"기능 확대 방안 고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령 승강장'으로 불렸던 신설동역 승강장 모습. 2022.01.27.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 지하철의 몇 안 되는 ‘유령역’으로 남아있는 1·2호선 신설동역의 옛 미사용 승강장이 ‘신설동 2호선 비영업 승강장’이라는 이름으로 서울시가 지정하는 ‘서울 미래유산’에 새롭게 선정됐다. 지하철역 중에서는 12번째다.

27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신설동역은 1970년 일본 조사단의 보고서를 참고해 확정된 1기 지하철 계획에 따라 당시 1호선(서울역~청량리)과 5호선(천호동~종로~신설동~연희동)의 환승역으로 설계됐다.

이 중 도심 쪽 이동 수요가 매우 많을 것으로 예측됐기 때문에 신설동~종로 구간은 1호선과 5호선이 나란히 달리는 복복선(선로를 각 방향별로 2개씩 설치)으로 하고 5호선은 추후 건설 시 1호선 아래를 교차 통과할 수 있도록 승강장을 복층(지하 2층 천호동 방면, 지하 3층 종로 방면)으로 미리 건설했다.

그러나 1974년 1호선 개통 이후 석유파동 등으로 인한 불경기로 인해 경제 성장이 둔화되면서 건설비 확보가 어려워지자 기존 계획했던 지하철 추가건설이 지연됐다.

이로 인해 시는 지하철 건설계획을 재검토했다. 이 과정에서 기존 5호선 계획은 무산됐고, 신설동역은 5호선 대신 새롭게 짜인 2호선(신설동~종합운동장) 계획에 포함돼 지하 2층 승강장만을 활용하게 됐다.

종로 쪽 노선용으로 활용될 예정이었던 지하 3층 승강장은 이후 승객 취급 없이 1호선 전동차가 모든 운행을 마친 후 군자차량기지로 오가는 진출입용으로만 사용되게 됐고, 승객이 없는 승강장이라는 의미에서 '유령 승강장'으로 불렸다.

오랫동안 잊혀진 상태로 남아있던 빈 승강장은 2000년대 이후 영화·드라마·뮤직비디오 등 영상물 촬영지로 주목받았다. 점차 변화해가는 지하철 역 중 옛 70년대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으며, 마감재나 타일 없이 콘크리트만이 남아있는 모습이 인상적인 평가를 받았다. 

김정환 서울교통공사 홍보실장은 "신설동역 빈 승강장은 과거 개발이 한창 이루어지던 시절 서울의 과거 모습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귀중한 공간 중 하나"라며 "앞으로도 본래 기능을 유지하고 활용해 나가려고 하며, 안전이 충분히 확보된다는 전제 하에 촬영지 등 기능 확대 방안도 고민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