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동아대병원, 뇌졸중으로 쓰러진 신원미상 70대 목숨 구해

등록 2022.01.26 19:30: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곳 병원 거절해 동아대병원으로 가 응급치료
딸이 감사 편지 "이번 일로 세상 보는 눈 달라져"
"무연고 환자 외면하지 않은 병원과 교수님께 감사"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뇌졸증으로 쓰러진 70대의 가족이 동아대병원에 보낸 감사편지 (사진=동아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권태완 기자 = 대학병원이 길거리에서 뇌졸중으로 쓰러진 신원미상 70대 남성을 시술해 목숨을 구해줬다. 이같은 사실은 가족들이 보낸 감사 편지를 통해 밝혀졌다.
    
26일 동아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2시께 A씨는 동래구 온천천 체육공원에서 운동을 하다 갑자기 쓰러졌다. 다행히 공원을 지나던 시민이 119에 신고를 했다.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원은 의식장애, 언어장애, 우측 편마비 증상 등으로 미뤄 A씨의 급성 뇌졸중을 의심했다. A씨는 가볍게 운동하기 위해 나온터라 휴대폰과 지갑이 없어 신분확인을 할 수 없었다.

119 구급대는 촌각을 다투는 상황 속에서 인근 병원 5곳에 연락했지만 모두 거절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구급대는 사고 현장에서 18㎞ 떨어진 동아대병원 권역심뇌혈관센터 핫라인에 연락했고, 담당인 김대현 교수는 신원미상의 환자지만 응급치료를 결정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뇌졸증으로 쓰러진 70대의 가족이 동아대병원에 보낸 감사편지 (사진=동아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교수는 환자가 도착하기 전 급히 뇌혈관시술팀을 소집했고, 시술을 받은 A씨는 다행히 건강을 회복했다.

한편 운동을 나갔던 A씨와 연락이 두절된 가족들은 A씨를 애타게 찾았고, 수소문 끝에 신원미상 환자로 A씨가 응급실에 입원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A씨의 딸은 시술 동의서도 작성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응급수술을 하고, 후유장애 없이 의식 회복을 도와준 병원 측에 감사의 편지를 전달했다.

A씨 가족들은 "무연고로 들어온 환자를 외면하지 않고 빠르게 수술해주신 병원의 배려와 김대현 교수님께 너무 감사하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 이웃을 돌아보는 삶을 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won9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