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파월 "금리 올릴 여지 꽤 있다고 생각…3월 인상 의사 있어"

등록 2022.01.27 06:11:15수정 2022.01.27 08:59: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더 이상 높은 수준 통화정책 지원 필요 없어"

associate_pic

[워싱턴DC=AP/뉴시스]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상원 청문회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참석했다. 2022.01.27.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26일(현지시간) "나는 조건들이 그렇게(금리 인상) 하기 적절하다고 가정했을 때, 위원회가 3월 회의에서 연방 자금 금리를 인상할 의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마켓워치, CNBC 등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이틀 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노동 시장을 위협하지 않고 금리를 올릴 여지가 꽤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노동 시장이 현재 "매우, 매우 강하다"며 구인난이 실업자 보다 우세하다는 점을 사례로 들었다.

또한 파월 의장은 강력한 통화 정책 지원이 더 이산 필요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노동 시장의 놀라운 진전과 장기 목표인 2%를 훨씬 웃도는 인플레이션에 비추어 봤을 때 경제는 더 이상 높은 수준의 통화 정책 지원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우리가 자산매입을 단계적으로 중단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곧 연방 자금 금리 목표 범위를 높이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우리는 물가 안정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경제와 강력한 노동 시장 지원으로 더 높은 인플레이션 고착화를 막기 위해 "우리의 도구를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차대조표 축소에 대해서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건 시간이 좀 걸릴 것이다. 우리는 그 과정이 정돈되고 예측 가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앞서 연준은 성명을 내고 FOMC 정례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성명은 "인플레이션이 2%를 넘고 강한 노동시장을 가지고 있어 곧 연방 자금 금리 목표 범위를 높이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CNBC와 WSJ은 연준이 3월 금리 인상을 예고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WSJ은 구체적으로 인상 시기가 3월 중순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일단 이번 회의에서는 동결한 후 '곧' 금리를 인상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3월을 인상 시기로 본 것이다. 오는 2월에는 연준의 회의가 열리지 않는다.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은 기존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연준은 지난달 FOMC에서 자산매입 규모를 1월부터 기존의 2배인 300억 달러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오는 3월 금리 인상과 동시에 채권 매입 프로그램이 종료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CNBC는 풀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