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메리츠證, 작년 당기순이익 7829억 '사상 최고'

등록 2022.01.27 08:43:44수정 2022.01.27 09: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작년 세전이익 1조472억…전년比 36.5%↑
16개 분기 연속 1000억 당기순이익 기록
전 부문 고른성장, ROE 2.7%p개선 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지난해 메리츠증권의 당기순이익은 7800억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세전이익도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27일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연결기준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782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8.5%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각각 9489억원, 1조472억원으로 전년 대비 14.6%, 36.5% 늘었다.

당기순이익과 영업이익, 세전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세 부문 모두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각각 1842억원, 2340억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1898억원으로, 지난 2018년 1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16개 분기 연속 1000억원 이상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한 해 벌어들인 당기순이익을 연평균 자기자본으로 나눠 계산한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5.5%로 조사됐다. 8년 연속 두 자릿수 ROE다. 지난해 말 기준 자기자본은 5조3344억원으로 전년 대비 5000억원 넘게 늘었다.

사측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대형 증권사의 경쟁 심화에 기업금융과 Sales&Trading, 리테일 등 모든 사업부문이 고르게 성장했다"며 "특히 자본활용도를 높여 ROE를 2.7%포인트 개선했다"고 말했다.

주주가치 제고에도 힘썼다고 밝혔다. 메리츠증권은 지난해 3월과 6월, 11월 3차례에 걸쳐 총 3400억원 규모의 소각을 목적으로 한 자사주 취득 신탁계약을 체결했다.

사측 관계자는 "올해 새로운 성장 동력과 사업기회를 적극 발굴하고 더 강화된 리스크 관리로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