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윤석열, 법원 판결 무시 말고 4자 토론 먼저 참여해야"

등록 2022.01.27 11:40: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1일 4자 토론하고 양자 토론 병행해 진행하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안철수(왼쪽부터) 국민의당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라시아 2021 포럼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이 4자 토론 대신 양자 토론을 하자고 역제안을 한 것과 관련해 "법원 판결을 무시하지 말고, 성사를 목전에 둔 4자 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을 해달라"고 밝혔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방송토론콘텐츠단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가장 빠른 시일인 31일에 4자 토론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윤 후보가 제안한 새로운 양자 토론은 4자 토론과 함께 병행돼 진행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은 다자 토론도 괜찮다고 했다가 갑자기 오늘 양자 토론을 새롭게 주장하고 나섰다"며 "이건 법원 판결을 무시하는 것 같기도 하고, 4자 토론의 회피 수단으로 양자 토론을 사용하려는 것 아닌지 의심이 든다. 우선 4자 토론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고, 양자 토론이 필요하다면 병행해서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법원의 (양자 TV토론 방송 금지) 가처분 인용 결정문을 보면 공직선거법 규정을 근거로 들어 지지율이 5% 이상 나온 후보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며 "안철수 후보 등에 토론 참여 기회를 보장해주지 않은 상태에서 양자 토론만 고집할 경우 또 다시 무산되거나 어려워질 수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에서 이재명 후보와 김동연 후보 간 양자토론을 하지 않느냐고 반론을 제기한 데 대해서는 "김 후보 지지율이 5%가 되지 않아 가처분 신청이나 불공정성에서 자유로운 토론이 된다"며 "그걸 이유로 양자 토론이 아무 문제 없이 진행될 것이라 이야기하는 건 무책임하다"고 꼬집었다.

앞서 전날 방송3사는 여야 4당 후보에 오는 31일이나 내달 3일 4자 토론을 제안했다. 이에 민주당·정의당·국민의당은 참석 의사를 밝히며 가급적 빠른 이달 31일 토론을 희망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기합의된 양당 간 양자토론을 실시하자"며 "방송사 중계 없이 국회나 제3의 장소에서 양자토론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