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버려진 패스트패션 의류 '재앙'… 사막에 ‘쓰레기 산’으로(영상)

등록 2022.01.27 15:27:44수정 2022.01.27 15:30: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칠레의 사막에 버려진 패스트패션 의류들이 쓰레기 산을 이루고 있다. 출처: youtube/RT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광원 기자 = 세계 유명 패스트패션 업체들이 과잉생산한 의류가 사막에 버려져 ‘쓰레기 산’을 만들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칠레 환경당국자들이 영국을 방문해 유럽과 미국에서 쏟아지는 수 만 톤의 의류가 칠레 아타카마 사막에 불법적으로 버려지는데 대해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칠레 수입환경장관 마사 로자스는 “남아메리카 사막에 방치되거나 불태워지는 의류들이 전 지구적 환경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하며 영국을 방문해 이런 사태를 끝낼 것을 요구했다.

최근 서구에서 몇 번 입고 버리는 패스트패션이 유행하며 중국, 방글라데시의 일회용품 과잉생산을 부채질했다.

아시아 공장에서 생산된 물건들은 영국을 포함한 서유럽과 북미 시장에서 초저가로 팔려나갔다. 하지만 판매가 안 된 패스트패션 의류는 칠레, 우간다 상인들이 사들여 자국 시장에서 팔거나 국경을 넘어 밀매했다. 
 
해마다 6만톤 가량의 의류가 칠레 북부 알토 호스피시오의 이퀴케 항으로 들어오는데 그 중 3만9000톤가량이 팔리지 않아 사막에 쓰레기로 버려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직물 쓰레기더미를 태우는 과정에서 유독성 연기가 발생하고 땅을 오염시켜 환경을 황폐하게 만든다.

오아시스, 웨어하우스 등 유명 브랜드를 거느린 대표적 패스트패션 브랜드인 부후(Boohoo)의 대변인은 “좀 더 정확하게 소비수요를 예측해 재고상품을 대폭 감축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영국환경식품노동부 대변인은 “의류업계가 환경 폐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특히 영국내 패스트패션 업계에 재고를 줄이고 리사이클을 늘리게 하는 단계적 조치를 밟아가고 있다”며 “전자제품 폐기물 추적 시스템을 활용하면 다른 폐기물들의 불법적 수출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거대 패스트패션 브랜드들은 급변하는 소비자 기호에 값싼 제품으로 재빠르게 대응해왔다.

또 패스트패션의 부흥은 소셜미디어를 장악하고 있는 인플루언서와도 연관돼 있다. 유명인사가 새 옷을 입은 사진을 올리고 팔로워들이 ‘좋아요’로 호응하면 패스트패션 브랜드는 그 옷 판매를 선점하려고 득달같이 달려든다.

이런 브랜드들은 제품 단가를 최대한 낮추려고 생산업체를 압박하고 그 결과는 노동자들의 임금 삭감으로 이어진다.

매년 패스트패션 산업은 930억 입방미터의 물을 소비하는데 이는 약 500만 명이 마실 수 있는 양이다.  환경론자들은 이 산업계가 직류 처리와 염색 과정에서 산업용수 오염의 20%가량을 유발한다고 주장한다. 또 전 지구 탄소배출량의 10%가 이 분야에서 나온다고 경고했다.

2019년 유엔 보고서에 따르면 2000년에서 2014년 사이에 세계적 의류 생산은 2배 늘었고,  세계 물소비량의 20%가 의류생산에 사용됐다.

패스트패션 의류가 버려지는 지역엔 칠레 극빈층이 거주한다. 이들은 이곳에서 쓸만한 옷을 골라내 입거나 내다 팔기도 한다.

산처럼 쌓인 옷을 리사이클링하는 업체들도 생겨났다.

이 옷에서 추출한 직물로 보온성 절연판을 생산하는 에코피브라(EcoFibra) 설립자 프랭클린 제페다는 "질좋은 절연판을 충분히 생산하고 있지만 무역업자들의 무지때문에 수요는 많지 않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ght8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