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이사장, 4년 연임 결정

등록 2022.01.27 17:53: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 이용관 이사장이 앞으로 4년간 영화제를 더 이끌게 됐다.

부산국제영화제는 27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비프힐에서 2022년 1차 임시총회를 열어 이용관 이사장의 연임안을 가결했다고 밝혔다.

이용관 이사장은 앞으로 4년간 영화제를 이끌게 된다.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의 창립 멤버인 이 이사장은 수석 프로그래머, 부집행위원장, 집행위원장 등을 거쳐 지난 4년 동안 이사장을 역임했다.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으로 위촉돼 BIFF 정상화를 이끈 것은 물론 지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 성공적인 방역으로 명실상부 아시아 최대 영화제로서의 위상을 굳건히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용관 이사장은 "새로운 마음으로 부산시민과 영화인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더불어 허문영 영화제 집행위원장과 오석근 마켓운영위원장 등과 함께 이번에 새로 마련된 중장기 비전 안으로 향후 10년의 발판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 임시총회를 통해 중장기 비전과 전략과제가 공개됐다.

재정립된 비전에 맞는 향후 10년 간의 전략목표는 ▲영화제의 가치와 인지도 유지 및 확대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미래지향적 위기관리 대응 전략을 강화 ▲혁신 성장을 위한 기반 구축 등이 마련됐다. 

이같은 전략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영화 문화의 중심 기능 고도화 ▲다양한 지역사회와의 연계 강화 ▲위기관리 대응체계 구축과 네트워크 거버넌스 강화 ▲사회적 가치 실현 확대 ▲영화제 향유 거점 확산 ▲아시아 최고의 스토리 마켓으로 전환 등의 전략과제를 정했다.

한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올 10월 5~14일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은 10월 8~11일 각각 개최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