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 기초의원, 안철수 지지선언…安 "각지서 입당 줄 이을 것"

등록 2022.01.27 20:08: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安 "대선에 나온 이유는 거대 양당 심판·부민 강국 이루기 위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당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부산지역 기초의원 지지선언 및 입당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1.27.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부산 지역 기초의원들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입당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선거사무소에서 장강식 부산진구의회 의장, 배인한 전 부산 동구의회 의장 등의 입당식을 진행했다.

장 의장은 "가장 신사이고, 가장 정치 지도자로 역할을 잘하실 분이 안 후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변하는 시대에 가장 맞는 정치 지도자가 안 후보라는 것을 우리가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는 의미에서 입당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비록 지금 저희들이 3위로 달리고 있지만, 진정성을 알아보고 진정한 정치를 하는 참된 정치 지도자를 바라는 게 국민의 마음일 것"이라며 "분명히 완주하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하고, 안 후보를 위해서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배인한 전 부산 동구의회 의장은 "여론조사를 통해서 정권 교체에 대한 열망은 이미 증명됐다"며 "미래의 먹거리를 위한 가장 참신한 후보가 안 후보이기 때문에, 저희들은 안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 입당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부산 여론에 참신한 후보, 깨끗한 후보를 찾아보니까, 다른 야당 후보 한 분은 너무 흠집이 많아서 대부분의 부산 여론이 설 연휴를 마치고 나면 안 후보 쪽으로 상당히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도 했다.

안 후보는 답사에서 "제가 정치를 하고 대선에 나온 이유는 이런 현실을 만든 거대 양당을 심판하고, 부민 강국, 즉 국민이 풍요로워야 행복한 나라가 된다는 정신을 이루기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울경의 현실은 역대 최악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드루킹 여론조작 사건, 송철호 울산시장의 선거법 위반 재판 건, 부산 출신인 조국 전 장관의 내로남불. 정말 같은 부산 출신임이 부끄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금의 부끄러운 부산, 쇠락한 부산은 결국은 부산 권력을 지금까지 나눠 가진 양당에게 책임이 있다"며 "시류에 편승하지 않고 옳은 길을 먼저 택한 여기 모인 분들은 정말 선구자다. 진짜 부산과 대한민국을 사랑하시는 분들이다. 곧 각지에서 여기 계신 분들 뒤를 따라서 입당이 줄을 이을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