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혜진, 산뜻한 LPGA 데뷔…1R 공동 4위로 출발

등록 2022.01.28 10:12: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핫식스' 이정은도 공동 4위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 조성우 기자 = 최혜진이 26일 경기도 안산 아일랜드CC에서 열린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 3라운드 10번홀에서 바람을 확인하고 있다.  2021.09.26.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역시 거물급 루키였다. 최혜진(24·롯데)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데뷔전 첫 날부터 맹타를 휘둘렀다.

최혜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라톤의 보카 리오 골프 클럽(파72·6701야드)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 앳 보카 리오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쳤다.

그동안 초청 선수로 여러 차례 LPGA 대회를 치렀던 최혜진은 지난달 퀄리파잉(Q) 시리즈를 통해 본격적으로 미국 무대에 뛰어들었다.

신인 신분으로 첫 라운드를 치른 최혜진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10승 선수답게 안정적인 샷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1번홀 버디로 기분 좋은 시작을 알린 최혜진은 3번홀 보기로 주춤했다. 하지만 4번홀 버디로 바로 분위기를 바꾼 뒤 이후 보기없이 버디만 4개 추가했다.

'핫식스' 이정은(26·대방건설)이 최혜진과 어깨를 나란히 했고, 전인지(28·KB금융그룹)와 양희영(33·우리금융그룹)은 두 선수에게 1타 뒤진 공동 11위를 기록했다.

Q시리즈 수석 합격자인 안나린(26·메디힐)과 박인비(34·KB금융그룹)는 1언더파 71타 공동 47위로 하루를 마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