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생활치료센터도 유지 필요...수도권에 확충 요청"

등록 2022.01.28 12:44:23수정 2022.01.28 14: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동생활 등 재택치료 어려운 환자 적지 않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지난 17일 서울 중구 동호생활치료센터에서 의료진이 패쇄회로(CCTV)를 통해 환자들을 모니터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정부는 28일 코로나19 무증상·경증 환자에 대해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하되 생활치료센터 운영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해 11월부터 시행된 재택치료에 따라 생활치료센터 규모와 대상은 그대로 유지되는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통제관은 "(지난해) 11월26일부터 (무증상·경증 환자는) 재택치료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그렇지만 재택치료를 하기 어려운 분들이 꽤 있다. 주거 형태를 제대로 하기 어려운 분이나 공동 생활로 재택치료가 곤란한 분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분들을 위해 생활치료센터를 계속 마련해 운영해나가는 상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통제관은 또 "학교 방학이 끝나기 때문에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되는) 학교 기숙사들이 운영을 중단하는 경우도 있다"며 "이런 기관들이 줄지 않도록 특히 경기와 인천에는 좀 더 생활치료센터를 확충해달라고 부탁한 상태"라고 전했다.

현재 생활치료센터 병상은 안정적인 상황이다.

이날 0시 기준 생활치료센터는 전국 2만1010개 병상을 보유하고 있고, 1만1588개를 사용(가동률 55.2%) 중이다. 이 중 수도권의 보유 병상은 1만3612개이며, 8272개(가동률 60.8%)를 사용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