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용진, 中대사 만났다…"올림픽 성공 개최 기원"

등록 2022.01.28 11:10:46수정 2022.01.28 12:5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사진/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정 부회장은 2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서울 중구 명동 주한중국대사관을 방문해 싱하이밍 대사와 접견한 사진을 올리고 "늘 그렇게 서로 복 많이 받기로. 올림픽 두근두근"이라고 적었다. 이어 '싱하이밍 대사님', '나는 대한민국 응원함' 해시태그를 달았다.

신세계 관계자는 "새해를 맞아 서로 덕담하는 자리였다"며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자리였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만남에서 정 부회장은 공산주의를 멸한다는 뜻의 '멸공' 발언이 중국과 관련이 없다는 것도 해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정 부회장이 지난해 11월 '난 공산당이 싫어요'라고 밝힌 뒤 멸공 발언을 이어가자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중국 공산당을 자극해 신세계의 중국 사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그러자 정 부회장은 "난 남의 나라가 공산주의를 하든, 민주주의를 하든 관심도 없다"며 "나의 멸공은 저 위에 사는 애들을 향함을 다시 밝힌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멸공은 누구한테는 정치지만 나한테는 현실이다. 왜 코리아 디스카운팅을 당하는지 아는 사람들은 나한테 머라 그러지 못할 것"이라며 '코리아 디스카운트'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평소 싱하이밍 대사와 친분이 있었고, 새해가 되어서 방문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