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철도, 안전기능 강화·중대재해 예방 위한 조직개편 단행

등록 2022.01.28 13:53: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대재해 컨트롤타워에 안전총괄본부, 시민안전처 설치
지역 본부에는 안전보건처 둬 전담인력 증원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대전에 있는 철도공동사옥 전경.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맞춰 철도안전관리 강화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개편에서 코레일은 ▲중대재해 전담조직 역할 강화 ▲유지보수 및 열차운행부서 선제적 안전확보 ▲안전정책 주요 심의 및 의사결정 일원화를 꾀했다.

이를 위해 코레일은 안전경영본부를 '안전총괄본부'로 개편,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컨트롤타워로 철도안전과 보건업무를 총괄토록 했다.

총괄본부 산하에는 중대시민재해를 담당하는 '시민안전처'와 중대산업재해를 담당하는 '산업안전처'를 두고 인력도 증원했다.

또 전국 지역본부에는 '안전보건처'를 설치해 각 지역상황에 맞는 현장중심의 세밀한 안전관리에 집중토록 했다.  

철도인프라 개선을 위해 철도차량정비와 시설유지보수를 총괄하는 기술본부는 '기술안전본부'로, 산하의 차량・시설・전기 기술단은 '차량・시설・전기 안전기술단'으로 각 개편했다.

이와 함께 열차운행과 승무, 관제 등 열차운행체계를 총괄하는 열차운영단을 '열차안전운영단'으로, 철도연구원은 ‘철도안전연구원’으로 명칭을 변경해 안전기술 및 정책, 제도 등 철도사고 예방을 위한 연구를 확대한다.

특히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인력과 예산 등 주요 정책결정은 '철도안전심의위원회'에서 심의토록 일원화해 심도 높은 토론이 이뤄지도록 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지난해 말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대비해 현장의 절대안전 확보를 위해 전기, 운전, 차량분야의 전문가를 각각 부사장, 안전경영본부장, 기술본부장으로 임명했다"며 "시민과 직원의 생명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여기고 철도에 절대안전의 가치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